북한의 부상

2009년 여름, 한반도와 2년 간의 사랑 관계는 바이러스가 몸을 공격하고 압도할 수 있는 것처럼 정서적 질병이 내 마음을 황폐화하면서 중단되었습니다. 한국이 아직 내 미래인지 아닌지는 아직 확신이 서지 않지만, 한국을 헌신적으로 사랑할 생각을 하시는 분들에게 이 생각을 전합니다.

종족 그룹을 알아가는 한 가지 방법은 종족에 대해 읽는 것입니다. 한국에는 좋은 역사가 많다. 그들은 모두 세계 제국 사이에 끼어 있는 국가의 고뇌를 보여줍니다. 대부분의 경우 혼자 남겨지기를 원하지만 마침내 세계 무대에 밀어 넣어 다양한 정도의 성공을 경험합니다. 한국은 오늘날 세계의 주요 경제국입니다. 우리 모두는 북쪽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지난 100년 동안 그곳에서 개인적인 경험을 하려면 만 가지 슬픔이나 고향은 아침 고요한 땅을 읽으십시오. 전쟁 기간과 그 이후의 영웅적 임무에 대한 읽기: 한국 심장의 그리스도. 내 이름이 케오코였을 때에서 일본 침략의 이야기를 읽어보십시오. 또는 그의 일기에서 이순신 장군과 같은 한국 영웅의 용감한 이야기. 오 예, 한국에 대한 사랑이 많습니다. 울어야 할 일이 많다.

그녀의 가장 큰 부산오피 비극은 물론 여전히 세상 앞에 펼쳐져 있습니다. 공산주의 압제 기간 동안 러시아와 중국, 그리고 북한의 조선인들은 여전히 ​​지구상에서 가장 억압적인 정권을 형성했습니다. 남북한의 가족은 뿔뿔이 흩어지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피를 흘렸으며 이미 너무 메마른 땅의 마음에 쓰라린 마음이 심어졌습니다.

이 모든 것을 통해 그리스도의 사역은 살아있고 번영합니다. 북한의 수도 평양은 한때 예수를 믿는 신자들이 많기 때문에 동방의 예루살렘이라고 불렸으나 그 자리는 세계에서 가장 큰 교회가 있는 또 다른 한국 도시인 서울로 대체되었습니다. 이들은 우리의 이해를 훨씬 넘어서는 수만에서 수십만 명으로 셀 수 있는 회중입니다.

중국인들이 식당과 세탁소를 우리 해안으로 수입하는 동안 한국인들은 선교사와 교회를 파송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그들이 하는 일입니다. 그들이 누구인지입니다. 비록 북한이 일시적으로 악당들에게 납치되었지만 그곳에도 여전히 복음의 비옥한 땅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복음은 수십 년 동안 이 “닫힌” 지역으로 들어가고 있으며 계속 그렇게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결박될 수 없습니다.

나는 종종 한반도에 있는 북방 괴물의 소멸을 위해 기도해 왔습니다. 이해할 수 있습니다. 아마 당신도 같은 일을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바울이 우리가 알고 있는 로마의 멸망을 위해 기도하지 않았다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 있습니다. 그는 신자들에게 그곳에 있는 죄수들만 기억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복음을 전하기 위해 목숨을 바쳤습니다.

북방에서 의로운 나라를 원한다는 사실에 너무 사로잡혀 있는 우리는 우리의 큰 사명이 특히 불의한 나라들에게 미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완전히 잃어버린 나라들에게. 변태 국가. 어두운 곳. 아무도 방문하고 싶지 않은 곳, 거주지를 차지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그곳에 가서 그의 일을 마치자.

Tags: No tags